회원 20  손님 142
풍빠는 : 풍란학당 : 풍란사랑방 : 신풍란 : 풍란기르기 : 석곡 : 석/목부 : 교환장터 : 경매 : 사는 이야기 : 동영상 : off모임 : 칼럼 : 특별판매전 : 온라인전시회
 
욕설과 비방을 제외한 어떠한 이야기든 좋습니다. 情이 넘치는 곳이 되길 바랍니다.
타인의 음악/기사/사진등을 올릴시는 저작권을 확인 바랍니다.
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자료는 개별 통보 없이 삭제 됩니다.
사는 이야기
   
  봄이 오는 길목에서
  글쓴이 : 안수     날짜 : 18-04-05 21:02     조회 : 465     좋아요 : 1    


봄이 오는가 싶더니 진달래도 바래지고 벚꽃도 떨어지고
벌써 가고 있습니다.
비가 몇일 오고 있는데 올봄에는 아직 개구리 소리를 듣지 못했습니다.
마음이 더 앞서나 봅니다
 



"풍란을 좋아하는 사람끼리 정보도 나누고 교환도 하자는 것외에는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"
"상대방을 배려하는 글, 하나 하나가 풍:빠:사:모를 이끌어 나갑니다"
"본명을 사용치 않거나 자기소개에 본명이 기록되어 있지 않으면 등급제한을 받습니다"
임종일(된장)   18-04-05 22:12
환상적인 봄 풍경입니다
다로多路   18-04-06 01:14
너무 빨리 오는 것보다 그냥 기대하면서 기다리는 것도 좋더군요 ^^
봄놀이 다녀오신듯,, ^^
淸河   18-04-06 09:28
풍난 고수님들은 사진술 또한 고수입니다.
박진욱   18-04-06 09:34
봄이 오긴왔는데 며칠 비로 인해 싸늘함을 느낍니다.
개구리가 오즘 개체수가 줄어 과거와 같은 마릿수는 보기 어렵지요
   ▲ 이전글   :  봄은 왔다 저만치 가네 (6)성풍2018-04-06
   ▼ 다음글   :  태평(太平) (3)청매2018-04-05
   

공지사항 : 풍란이란? : 품종설명 : 갤러리 : 배양자재 : 토론 : 회원 사이트 : 광고 : 재정공개 : 이벤트 : 신문고
"풍빠모의 자료와 사진들은 저작권법 제91조 내지 제103조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"
copyright(C) 2000 pungnan.com. all right reserved. designed & programmed by